• 로그인
  • 회원가입
  • 현재접속자 7

고조선 넓은 영토에 왜 벌벌 떠나?

 고조선 넓은 영토에 왜 벌벌 떠나 (이찬구 철학박사 | 전 가톨릭대 강사  2016.06.25 )  http://www.dtnews24.com/news/article.html?no=396183  


 또한 『환단고기』에 대한 연구가 진척될수록 강단 식민사학계가 『환단고기』를 위서로 몬 주요논리들은 대부분 근거 없음이 밝혀지고 있다. 1979년에 창작된 위서라는 것은 이미 무너진지 오래고, 1911년에 창작되었다는 논리도, 『환단고기』의 핵심논리들이 조선시대 서적에서 이미 나타남으로써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제 우리는 신채호의 『조선상고사』와 함께 계연수가 엮은 『환단고기』를 20세기 역사의 현장에서 나온 쌍벽의 사서(史書)로 바라보아야 한다. 이 두 책의 원형을 회복하여 바르게 재평가하여야 할 시점이 바로 오늘이다. 왜냐하면 식민사학자들의 반민족적 매국적 언동이 극해 달해가고 있기 때문이다.


알고 하는 것인지 모르고 하는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일본과 중국의 역사왜곡에 전면적으로 대응해야할 준전시적 상황 아래서 도리어 일본과 중국의 편을 드는 식민사학자들의 자해(自害)행위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는 것이다. 나아가 구한말과 비교하면 이완용, 송병준 일파의 편을 드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식민사학의 편을 드는 일부 진보학계도 자신들을 되돌아보아야 할 때가 되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역사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대한사랑 청소년단 SNS 드루와 드루와! 동이 09-14 252
공지 청소년을 위한 빛나는 역사 특강 7class 전체 영상 동이 02-23 1,150
공지 2021년 (사)대한사랑 청소년 환단고기 독후감 대회 (1/1~2/28) 동이 01-06 1,423
공지 대한사랑 역사 특강 [인터넷 강의] 샤인shine 09-06 3,756
349 일본은 서울 한복판 7월 12일 자위대 기념식 행사를 당장 취소하라 뭣이중한디? 07-05 359
348 인천시 창씨개명 미화 논란 시 수록 시선집 발간, 논란일자 전량 회수 폐기 뭣이중한디? 06-30 369
347 8년간 45억 들인 동북아역사지도 재심사도 D등급…다시 만들기로 대한의후예 06-29 368
346 [단독] 8년간 45억 들인 동북아역사지도 결국 폐기 결론 대한의후예 06-28 392
345 "식민사학 규탄" 재야사학계 대규모 연합체 발족 대한의후예 06-27 358
344 고조선 넓은 영토에 왜 벌벌 떠나? 대한의후예 06-25 358
343 동북아는 역사전쟁인데…나라 안은 식민사학자들 세상 대한의후예 06-24 337
342 日초등학교 모의고사 '독도 불법점령 국가 택하라' 대한의후예 06-20 361
341 "식민사관 해체" 강단 맞선 재야사학계 협의체 결성 대한의후예 06-20 357
340 '고려·조선도 단군 왕검 계승...기록 찾았다 YTN 대한의후예 06-19 354
339 [털보 기자의 이슈 털기] 총독부 심판인가, 역사 논쟁에 웬 법의 심판? 대한의후예 06-12 334
338 송혜교에게 온 편지 한 통.."대통령도 못한 훌륭한 일, 가슴에 대못 빠져 나갔다" 대한의후예 05-16 395
337 올바른 역사인식이 소중한 이유 대한의후예 05-16 315
336 日교과서 또 역사 왜곡…"신라가 일본에 조공" 주장 대한의후예 05-09 341
335 중국서 전래됐다고?” 우리 복식의 원형 알려준다 2016-05-08 대한의후예 05-09 344
334 2011년부터 불참해 온 고고학회… 7년 만에 ‘전국역사학대회’ 복귀 2016-05-04 대한의후예 05-04 345
333 중화문명선전공정’이 시작된다. 대한의후예 04-28 365
332 중국, 사마천 '사기' 원본 수정… 동북공정 가속? 대한의후예 04-28 371
331 스리랑카에 존재하는 일만년 조선역사 대한의후예 04-25 386
330 여주 목아박물관 ‘기댈 곳이 필요해-한국인의 정신문화’ 툭별전 5월12일까지 대한의후예 04-23 331